이제 다시 라이코펜

쿠루토가 하이그레이드 모델 (쿠루토가2) 본문

간단한 리뷰

쿠루토가 하이그레이드 모델 (쿠루토가2)

라이코펜 2009. 5. 23. 19:46



쿠루토가가 스탠다드 모델에 이어 하이그레이드 모델로 업그레이드 되어 돌아왔습니다.
스탠다드 모델이 맘에 들었던 저는 제이엔샵에서 입고되자 마자 구입을 했는데요.
최대한 꼼꼼하게 리뷰해보도록 할게요!
쿠루토가 스탠다드 모델에 대한 리뷰는 이쪽을 확인해주세요.

FinePix F11 | 1/56sec | F/2.8 | ISO-200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포장을 하고 있습니다.
스탠다드 모델(플라스틱에 종이를 끼움)과는 다르게 플라스틱으로 상자형태를 만들었습니다.

FinePix F11 | 1/75sec | F/2.8 | ISO-200


뒷면에는 쿠루토가에 대한 설명이 빼곡하게 적혀있습니다.
그리고 중심에 보면 개봉을 위한 테이프가 붙어져있는데요.

FinePix F11 | 1/60sec | F/2.8 | ISO-200


어쩌면 지나칠 수 도 있는 부분에 테이프가 붙여져 있어, 보완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예를 들면 테이프에 개봉 표시 따위를 해놓는 등 말입니다.
게다가 테이프는 정말 안 떨어지는 타입이라서 개봉하는 데 조금 시간이 걸렸습니다.

FinePix F11 | 1/160sec | F/2.8 | ISO-200


테이프를 떼어내면 고정 장치를 해체할 수 있습니다.

FinePix F11 | 1/52sec | F/2.8 | ISO-200


그 다음 이렇게 플라스틱 케이스를 들어올릴 수 있습니다.

FinePix F11 | 1/56sec | F/2.8 | ISO-200


무려 이중으로 되있습니다. 하이그레이드 모델 답네요.

FinePix F11 | 1/45sec | F/2.8 | ISO-200


같이 들어있는 유광타입 종이에는 나노 다이아 샤프심이 들어있다는 내용의 마크가 있습니다.

FinePix F11 | 1/56sec | F/2.8 | ISO-200


바코드는 스티커 형태로 붙여져 있습니다. 유광타입 종이는 전 모델이 공통이고 스티커만 따로 붙여 판매하는 형식인가 봅니다.

FinePix F11 | 1/30sec | F/2.8 | ISO-200


주인공 쿠루토가를 꺼내보도록 하겠습니다.

FinePix F11 | 1/56sec | F/2.8 | ISO-200


스탠다드 모델에 비해 굉장히 세련되었습니다.
플라스틱에서 금속재질로 변경이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말할 수 있겠네요. 
무게 중심은 중앙의 클립과 같은 금속재질 부분 바로 아래쪽에 존재합니다. 

FinePix F11 | 1/70sec | F/2.8 | ISO-200


화이트의 경우에는 쿠루토가 로고가 파란색으로 레이저 포인팅되어있습니다.
몸통 부분을 보시면 플라스틱에 묘한 펄이 들어가 있는 것을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FinePix F11 | 1/38sec | F/2.8 | ISO-200


그립부분은 매끈한 금속으로 되어있습니다만, 또 만져보면 그렇게 미끄러운 재질은 아닙니다.
(손에 땀이 많을 경우 상당히 미끄러울 수 있습니다.)
그립의 3개의 넓은 홈이 미끄럼 방지 기능을 하고 있지만 거의 효과가 없습니다.
그립에 구멍이 뚫려있어 쿠루토가 엔진의 작동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스탠다드의 그것이 투명한 플라스틱으로 되어있었던 이유와 같습니다. 사람들은 확인하지 않으면
믿지 않기 때문이죠.

FinePix F11 | 1/38sec | F/2.8 | ISO-200


클립은 그래프1000에 비해 약간 길고 큽니다. 미츠비시의 클립터와 미묘하게 닮아있습니다.

FinePix F11 | 1/38sec | F/2.8 | ISO-200


노브는 몸통부분과 달리 펄이 들어가지 않은 플라스틱을 사용했으며, 스탠다드 모델의 선단에 붙어있던 고무를 생각하게 하는 것이 붙어있습니다.

FinePix F11 | 1/56sec | F/2.8 | ISO-200


그리고 곡선의 모양으로 2개의 구멍이 뚫려있습니다.

FinePix F11 | 1/38sec | F/2.8 | ISO-200


내장된 지우개는 상당히 새롭습니다. 클리너 핀은 존재하지 않지만 다른 샤프들의 그것 과는 확연히 다른 검은색이기 때문입니다.

FinePix F11 | 1/45sec | F/2.8 | ISO-200


게다가 아랫부분은 금속으로 감싸고 있는 형태입니다. 한 때 니펜에서 검은색 유니 지우개를 팔았던 것 같은데 찾아볼 수 없네요. 아무래도 그것을 기초로 만든 것 같습니다. 검은색 지우개는 지우개의 흑연이 묻은 것이 안보인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FinePix F11 | 1/34sec | F/2.8 | ISO-200


나노 다이아 샤프심 3개가 들어 있습니다.

FinePix F11 | 1/30sec | F/2.8 | ISO-200


스탠다드 모델의 선단(플라스틱에 금속도금을 함)과는 다르게 진짜 금속재질입니다.

FinePix F11 | 1/34sec | F/2.8 | ISO-200


슬리브는 사실 따로 검은색 플라스틱부분(이것을 선단이라고 해야할 지는 모르겠다.)에 달려있습니다.

FinePix F11 | 1/42sec | F/2.8 | ISO-200


약간의 힘을 주면 사진처럼 빠진다. 다만 주의할 점은 샤프심이 부러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FinePix F11 | 1/58sec | F/2.8 | ISO-200


뚫린 원 부분을 주의 깊게 보면 톱니바퀴가 보입니다. 이것이 바로 쿠루토가 엔진입니다.


플래시로 간단하게 쿠루토가 엔진의 설명을 대신 하겠습니다.

FinePix F11 | 1/30sec | F/2.8 | ISO-200


총 길이는 대략 15.2cm입니다.

FinePix F11 | 1/18sec | F/2.8 | ISO-200


10회 노크시 정확하게 0.6cm이 나옵니다만, 사진에서는 각도가 올바르지 않아 다소 차이가 있습니다.

FinePix F11 | 1/40sec | F/2.8 | ISO-200


스탠다드 모델에서 재질을 금속으로 바꾸기만 했다고 생각하는 것은 올바르지 않습니다.
실제 쿠루토가 엔진으로 발생하는 유격도 어느정도는 개선되었습니다.
그러나 필기할 때 주의 깊게 들어보면 이전에 없던 쇳소리가 들립니다. 용수철에서 발생하는 소리
같은 데 다소 거슬릴 수 있는 점입니다. 마찬가지로 노크 할 때도 들려옵니다.
게다가 쿠루토가 스탠다드 모델에서 발생하던 2단노크 현상(실제 노크되는 부분과 노브가 떨어져있어, 그사이에 공백이 발생하여 노크가 2단으로 됨)이 더욱 심해졌습니다.

상당히 고급스럽게 바뀐 점은 분명합니다. 그러나 색다르게 다가오지는 않는 샤프인 것 같아 아쉽습니다. 물론 포장의 개봉에 대해 다시 한번 체크 해봐야겠지요.


2 Comments
댓글쓰기 폼